광명동굴에 찜통더위 피해 여름 피서객 몰려온다

  • 입력 : 2018-07-26 00:48
호러매직쇼, 만화영화 애니메이션 상영, 코미디 판타지영화 등 가족단위 프로그램 운영, 야간 개장도

[앵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산과 바다로 피서를 떠나는 가족들이 많은데요.

수도권에서 1시간 이내에 시원한 동굴속에서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광명동굴에 피서객들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보도에 임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발 200m에 위치한 광명시 가학동 광명동굴.

섭씨 37도씨의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동굴입구에 들어서자 서늘한 바람이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줍니다.

동굴 내부로 20여m 더 들어가보니 기온은 영상 12도씨로 뚝 떨어져 냉장고 같은 한기가 느껴집니다.

동굴을 관람한 관광객입니다.

!광명동굴 전경[녹취] ““동굴체험했는데 너무 환상이었어요. 시원했고요. 볼거리가 다양했어요. 와인 시음회도 있었고 그다음 귀신의집 이런것도 있었고 황금의방? 캐릭터로 한 미술관 이런것도 있었고 볼게 다양했습니다.”

“너무 좋네요. 두 번 와보고 싶네요..”

동굴내부에는 와인동굴과 토피어리 가든식물원, 음악과 빛이 어우러지는 엘이디 빛 터널공간이 조성돼 있고, 미디어 파사트쇼가 펼쳐집니다.

또 8월부터 9월까지 한달간 주말과 공휴일 2시, 4시 두 차례 마술공연 호러매직쇼가 펼쳐지며 드래곤 길들이기 등 코미디 모험 판타지 가족영화와 애니매이션이 하루 한편씩 상영됩니다.

또 10월 21일까지 ‘공룡체험 라스코전’이 열려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나들이 여행코스로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한편 광명동굴에는 올해들어 관광객 50만명을 넘어섰고 외국인 관광객도 2만여명이 다녀갔으며 2015년 개장후 현재까지 400여만명이 방문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임덕철입니다.

태그
2021.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