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용인병 이우현, “경선 기회조차 박탈, 공정하지 않다”

  • 입력 : 2020-02-21 16:00
  • 수정 : 2020-02-21 16:41
이우현 지지자들, 경선 배제 반발 확산

이우현 예비후보 지지자들[앵커] 민주당내 공천 반발 움직임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용인병 지역에서도 공천 후폭풍이 거셉니다.

이우현 예비후보가 경선에서 제외되자, 지지자들이 강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습니다.

문정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용인병 지역 경선 후보 선정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전 지역위원장이었던 이우현 예비후보가 경선에서 제외되자 지지자들이 집단 반발에 나섰습니다.

일부 지지자들은 집단탈당까지 거론하는 등 민주당 내부의 파열음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우현 예비후보의 지지자들은 ‘시스템 공천’을 강조해 온 공관위의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수 십년동안 민주당을 지키며 지역에서 넓은 지지층을 확보한 경쟁력 있는 후보에게 공정한 경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한탄했습니다.

(녹취)“지역에서는 이번 총선에서 이우현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된다면 가장 당선 가능성이 유력하다는 평가들이 지배적이었습니다”

후보자 검증위원회를 통해 충분한 검증을 거쳤고 후보자 적합도 조사에서 월등히 앞섰는데 경선에서 배제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더불어민주당 당원과 이우현 후보를 지지하는 모든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최고 가치인 공정한 기회가 박탈당하지 않도록 투명하고 공정한 재심을 통해 경선에 반드시 이우현 후보를 참여시켜 줄 것을...”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9일 용인병 경선 주자로 정춘숙 비례의원과 이홍영 전 청와대 행정관을 선정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성적표를 받아든 이우현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했습니다.

이르면 내일(22일)쯤 재심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KFM경기방송 문정진입니다.

태그
2020.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