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핏물 침출수 유출…환경부 "수질 문제없어"

  • 입력 : 2019-11-13 14:45
  • 수정 : 2019-11-13 16:15
합동 확인 결과...방제 둑 쌓고 차단시설 설치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따른 살처분 돼지에서 핏물 침출수가 유출된 사고와 관련해 인근 취수장의 수질에는 문제가 없다는 정부의 검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어제 붉게 변한 인근 하천으로 인해 걱정이 컸던 게 사실이었는데요.

보도에 최일 기잡니다.

[리포트] 환경부는 오늘 낸 보도 설명자료에서 "한강유역환경청,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합동으로 연천 취수장을 현장 확인한 결과 침출수 사고 전후의 수질 변화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살처분 후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 있는 군부대 내 매몰지 트럭에 쌓아둔 돼지 수만마리 사체에서 핏물이 새어 나와 인근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침출수가 연천·파주 등 인근 상수원을 오염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했습니다.

사고 지점과 가장 가까운 취수장인 연천 통합 취수장은 사고 이후에도 정상적으로 취수했지만 파주 금파취수장은 어제 오전 10시부터 선제 조치 차원에서 취수를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사고 지점과의 거리 등을 고려할 때 침출수 사고가 상수원을 오염시킬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돼지 사체 핏물 유출지점에서 가장 가까운 연천 취수장까지 거리는 13㎞이지만 핏물이 유출된 지점은 매몰지 인근"이라며 "방제 둑을 쌓고 차단 시설을 설치해 하류 지역으로 핏물이 흘러가지 않도록 조치했고 유출한 핏물은 펌프 흡입과 준설 등으로 현재 하천에 핏물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살처분지 하류 취․정수장 위치 (환경부 제공)

파주시가 취수를 중단한 것은 시민 불안을 우려한 조치였다고도 설명했습니다.

환경부는 "파주 금파취수장은 돼지 사체가 쌓여 있던 지점에서 약 55㎞ 떨어져 있다"며 "하천의 평균 유속을 고려하면 금파취수장까지 침출수가 도달하는 데 5일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매몰지 하천수가 취수장에 도착하지 않아 특별한 영향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돼지를 감염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했기 때문에 침출수에 ASF 바이러스가 존재할 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정확한 ASF 바이러스 감염 판단을 위해 어제 채수한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분석하고 있다"며 "만약 바이러스가 있더라도 정수장에서 정수 처리 후 소독 공정에서 99.99%까지 바이러스를 제거하도록 시설이 갖춰져 있어 바이러스에는 안전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FM 경기방송 최일입니다.

태그
2019.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