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혁신성장동력사업 8개 중 인천지역 기관 3곳 선정

  • 입력 : 2019-08-16 16:40
과기정통부, '인천항, 인천 로봇랜드' 등 인천지역에서 4차 산업핵심기술 실증계획

인천광역시청

[앵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실생활에 반영할 수 있는 혁신성장동력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지역 선정에 나섰는데요.

인천시는 과기정통부가 선정한 8개 최종 사업 중에 인천지역에서만 3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신종한 기잡니다.

[리포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5G와 드론, 증강현실 등의 혁신성장동력사업이 실생활에 반영할 수 있도록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22일 사업공고를 통해 113개의 실증기획 사업 아이템을 접수받았습니다.

이 후 지난 6월에는 16개의 사전 실증.기획과제를 선정했습니다.

실증기획사업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들을 실생활에 잘 적용할 수 있는지의 여부를 연구하기위해 추진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과기정통부는 지난 12일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의 최종 8개 실증과제를 선정했습니다.

특히 8개 사업 중 인천지역에서 제안한 3개 사업이 선정됐습니다.

인천의 실증사업은 환경과 드론, 미세먼지 등으로 인천테크노파크와 인천항만공사, 인천스마트시티(주)가 주관. 참여합니다.

선정된 3개 과제는 이번달 과기정통부와 협약체결 후 오는 2020년 12월까지 과제별 8억 천만원을 지원받을 예정입니다.

과기정통부는 실증결과가 우수하게 나타날 경우, 공공조달과 성과발표회 등과 연계해 새로운 시장 진입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8개 실증사업 중 3개는 인천, 경기 2개, 대구.경북.광주가 각 1개씩 선정됐습니다.

KFM 경기방송 신종한입니다.

태그
2019.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