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세계무용의 날 기념 DMZ 포럼 개최

  • 입력 : 2019-04-29 15:13
29일 도라전망대서 진행...평화의 춤 퍼포먼스 등

[KFM 경기방송 = 이창문 기자] 세계무용연맹한국본부(WDAK) 및 유네스코 국제무용위원회(ITI-IDC)가 주최하고 파주시, 서울시, 국립발레단, 반얀트리 클럽이 후원하는 ‘2019 세계무용의 날 기념 DMZ 포럼’이 29일(오늘) 도라전망대에서 개최됐습니다.

세계무용연맹한국본부와 파주시 등이 29일 파주 도라전망대에서 세계무용의 날 기념 DMZ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1982년 유네스코국제무용위원회는 매년 4월 29일을 세계무용의 날로 지정하고 전 세계 각 국의 특성에 맞게 행사를 진행해왔고, 지난해 쿠바 하바나 개최에 이어 올해는 남북간 화해와 세계평화를 위해 한국에서 세계무용의 날 총회를 개최하게 됐습니다.

이날 포럼은 ‘평화와 통일의 춤으로 사회혁신’을 주제로 이미희 세계무용연맹 한국본부 부회장이 사회를 맡았고, 타이완(Yunyu Wang), 중국(Liu Qingyi), 이집트(Krima Mansour), 뉴질랜드(Lemi Ponifasio), 스페인(Alberto Garcia Castano), 슬로베니아(Tatjana Azman), 한국(최보결) 등 각 국을 대표하는 무용관계자들의 주제발표가 진행됐습니다.

또한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무용인들과 한국무용 발전을 위해 헌신해온 무용인 등 국내외 무용관계자들이 DMZ에서 북녘땅을 바라보며 ‘평화의 춤(커뮤니티댄스)’ 메시지를 전 세계에 선포하는 퍼포먼스를 펼쳐 세계 평화 및 남북통일 등 평화분위기 조성을 염원했습니다.

태그
2021.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