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종전선언은 시간문제'

  • 입력 : 2018-10-12 16:58
BBC방송 인터뷰…"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통 큰 합의 낙관"

[KFM 경기방송 = 김예령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이 시간 문제일 뿐"이며, "가급적 빨리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점에 대해 한미 간에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유럽 순방을 앞두고 BBC와 한 인터뷰에서 "종전선언은 사전에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미국 측과 충분한 논의를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선 "그렇게 늦지 않게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제한 뒤 "1차 회담에서는 북미 간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고 2차 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미국의 상응조치와 함께 속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타임 테이블에 대해 양 정상이 통 크게 합의를 했으면 하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해 '미국 승인 없이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 데 대해선 "일정한 단계까지 우리가 국제적인 제재에 대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보조를 맞춰 나가야 한다는 원론적인 말씀이었다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도록 하기 위해 국제적인 제재 공조는 유지될 필요가 있고, 남북관계는 그와 별도로 개선 노력이 필요하지만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도 국제적인 제재의 틀 속에서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부터 시작하려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태그
2018.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