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삼산동 주민들 '한전의 특고압선 매설' 절대 수용불가

  • 입력 : 2018-07-24 16:19
  • 수정 : 2018-07-24 17:21
주민들 "이미 아이들 건강 위협하는 수준.. 여기에 추가 매설까지는 절대 받아들일수 없다"

삼산동 주민들 특고압선 매설 반대 촉구

[앵커] 인천 부평구의 삼산동 주민들이 한국전력의 특고압선 매설에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이미 삼산동에는 15만 4천볼트의 고압선이 매설돼 있는데 또 다른 고압선까지 묻히면 치명적인 전자파 피해가 우려된다는 겁니다.

신종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999년 인천시의 허가를 통해 한국전력은 인천 삼산택지지구 내 지하 8미터의 전력구 터널 방식으로 15만 4000볼트의 고압선을 매설했습니다.

당시 주민들이 살고 있지않던 상태라 특고압 매립사실은 최근까지도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한전이 34만 5천볼트의 고압선 추가 매설 공사를 시작하면서 부천과 부평 삼산동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지난 2015년부터 한전은 서울.경기북부지역의 전력확충을 위해 수도권 서부지역 전력공사를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다른 구간은 지하 36미터에서 70미터 깊이의 지중화시설로 시공하고 있지만 삼산동.부천구간은 지하 8미터 깊이를 재활용해 증설하는 방법으로 시공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주민들은 현재 매설돼 있는 15만 4천볼트도 아이들 건강을 위협하는 수준인데 여기에 추가 매설까지는 절대 받아들일수 없다는 겁니다.

신규철 인천평화복지연대 정책위원장입니다. (녹취) "(주거지로부터) 35미터정도 유격거리를 줘야한다고 하는데 주민들 담벼락 1.2미터 사이, 학교는 밑으로 지나가고 있기때문에...주민들은 15만4천볼트도 이만큼인데 34만5천볼트면 당연히 2배이상의 전자파가 발생이 됩니다. 어느 주민들도 이것을 받아들일 수가 없습니다."

주민들은 또 박남춘 인천시장과의 면담 요청과 함께 인천시와 부평구, 주민대책위, 시민단체, 전문가 등으로 민관대책기구 구성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한국전력은 지상송전탑의 경우 환경영향평가와 주민공청회가 의무화 되어 있지만 지중화매설은 관련법에 특별한 규정이 없기때문에 추가 공사가 적법하다는 입장입니다.

KFM 경기방송 신종한입니다.

태그
2020.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