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 피해 영업피해 매장 지원

  • 입력 : 2020-03-31 09:00
코로나19 확진자 거주지역·동선 공개 피해 유통매장 중심 유상수거

안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소비식품 수거·검사 시 확진자 거주지역 및 동선 공개로 영업피해를 겪는 유통매장 제품을 우선해 유상 수거하고 있다고 오늘(31일) 밝혔습니다.

감염병의 정확한 정보와 시민들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공개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가 과도한 지역사회 감염 공포로 이어져 일부 소비자들로부터 해당 가게 이용을 꺼리는 등 부작용이 속출돼 왔습니다.

이에 따라 시는 얼어붙은 소비심리에 더해 확진자 거주지역 및 동선에 포함됐다는 이유로 어려움에 처한 유통매장의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 다소비식품을 우선적으로 유상 수거해 경영을 돕고 있습니다.

수거·검사 대상 품목은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에 따라 가정간편식 등 가정에서 손쉽게 요리할 수 있는 다소비 유통식품 중심이며,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식품별 기준 및 규격 검사를 의뢰해 진행됩니다.

검사결과에 따라 부적합 식품에 대해서는 유통차단 및 회수조치, 관련법규에 따라 행정조치될 예정입니다.

시는 지난해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 총 382건, 약 400여만 원을 수거 검사비용으로 사용하고 2건의 부적합 판정에 대해 판매중지 및 제조원 관할지자체로 이첩해 행정조치 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 임덕철 기자 믿고 듣는 뉴스 뉴스 kfm 경기방송

태그
2021.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