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제생병원 간호 인력 3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 입력 : 2020-03-14 16:39
자가격리 상태서 양성 판정…관련 확진자 19명으로 늘어

경기도 성남 분당제생병원 간호 인력 3명이 오늘(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성남시와 분당제생병원에 따르면 의정부시 호원동에 사는 28세 간호사 1명이 이날 오후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성남시 수정구 위례동에 사는 48살 간호조무사와 광주시 퇴촌면에 거주하는 53살 간호조무사 등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 3명은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분당제생병원 본관 8층 81병동에 근무했으며 지난 6일부터 자가격리된 상태였습니다.

분당제생병원에서는 지난 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19명(의사 1명, 간호사 4명, 간호조무사 6명, 환자 7명, 보호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FM 경기방송 = 문정진 기자

믿고듣는 뉴스, kfm 경기방송

첨부
태그
2020.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