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내일부터 일본인 입국 3단계 차단…신규비자 심사 강화

  • 입력 : 2020-03-08 13:27

정부의 일본 국민에 대한 입국규제 강화 조치에 따라 내일부터 한국에 입국하려는 일본인은 3단계에 걸쳐 입국 가능 여부를 심사받게 됩니다.

법무부는 설명자료를 내고 "일본 주재 대한민국 모든 공관에서 일본 국민에게 이미 발급한 유효한 사증의 효력이 모두 정지된다"며 "단수사증과 복수사증 모두 해당된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탑승자 사전확인제도를 이용해 우선 입국을 차단하고 일본 국민은 현지 항공사나 선사가 탑승권을 발권할 때, 국내 입국심사 단계에서 각각 재차 확인 절차를 거치게 됩니다.

다만 영주자격이 있거나 외국인등록을 한 경우, 거소신고가 유효한 경우는 이 같은 조치가 적용되지 않습니다.

일본 국민에 대한 사증면제가 정지됨에 따라 일본 여권 소지자는 현지 출발시간 기준 9일 0시부터 대한민국 사증을 새로 발급받아야 입국할 수 있으며 외교관 여권과 관용 여권 소지자도 예외없이 사증면제가 정지됩니다.

정부는 또 일본 내 모든 공관에 사증을 신청하는 외국인에게 건강상태확인서를 자필로 쓰도록 해 발열·오한·두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입니다.

KFM 경기방송 = 오인환 기자

믿고듣는 뉴스, kfm 경기방송

첨부
태그
2020.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