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제피해 '최소화' 지역사회 확산 차단 '총력'

  • 입력 : 2020-03-05 16:23
  • 수정 : 2020-03-05 16:26
경기도, 79가지 지원사업 절차 대폭 개선
특례보증에 따른 손실예상액 500억 및 인건비 11억 국비 보조 건의
역학조사관 대거 추가 '투입' 지역사회 확산 신속 대응
이재명 지사 "역학조사관 손에 공동체의 운명 달려있다

▲경기도 역학조사관 긴급 추가 투입 [앵커]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경제 피해 최소화와 지역 사회 확산 차단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각종 지원 사업의 절차를 간소화하는 한편, 역학조사관을 긴급 추가 투입했습니다.

보도에 오인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 사업 절차를 개선하기 위해 대책 마련에 분주합니다.

도가 운영하는 지원사업은 총 676억원 규모.

골목상권 조직과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등 79가지 사업이 이에 해당합니다.

도는 우선 사업 공모 기간을 대폭 연장하고 서면과 온라인 평가를 강화했습니다.

다수가 모일 수 있는 설명회와 교육 시기 역시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경기도형 일터혁신 지원사업 등 27개 사업의 공모기간을 연장하고, 선정평가 시기도 연기된 만큼 반드시 일정을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도는 '코로나 19 특례보증' 시행에 따른 손실 발생 예상액 500억 원을 포함해 단기지원인력 채용을 위한 인건비 11억원에 대한 국비 보조를 건의한 상태입니다.

한편, 도는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공중보건의사 59명을 역학조사관으로 추가 임명했습니다.

조사관은 이날부터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31개 시군에서 역학 조사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도는 이를 통해 한발 빠른 동선 파악 등으로 지역 사회 확산 차단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오인환입니다.

태그
2020.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