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부터 13∼23세 '교통비' 지원

  • 입력 : 2019-12-10 15:37
  • 수정 : 2019-12-10 15:47
버스요금 인상분 지역화폐로 환급…'반값 교통비' 실현 전망

[앵커] 경기도가 내년부터 중·고등학생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통비' 지원사업을 벌입니다.

버스요금 인상분을 지역화폐로 환급해주는 건데요.

사업이 추진되면 버스요금 할인혜택이 커져 실질적으로 '반값 교통비'가 실현될 전망입니다.

보도에 최일 기잡니다.

[리포트] 경기도가 중·고등학생과 대학생의 교통비 일부를 지역화폐로 돌려주는 '청소년 교통비 지역화폐 환급사업'을 추진합니다.

경기도는 13∼18세 청소년에게 연간 최대 8만원, 19∼23세 청년에게 연간 최대 12만원을 지역화폐로 돌려주는 청소년 교통비 지역화폐 환급사업을 위해 내년 예산에 449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다음 주 경기도의회 심의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추진됩니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청소년 버스요금 할인혜택이 현재 30%에서 50%로 커져 '반값 교통비'가 실현됩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는 수도권환승요금체계로 묶인 서울, 인천과 달리 주 52시간 단축근로 시행으로 경기도만 버스 요금이 인상돼 인상분(200∼450원)을 경제적 취약계층에게 돌려주자는 취지에서 사업을 추진하게 됐습니다.

청소년 할인율을 높이려 했지만 수도권 환승요금체계로 경기도 재정이 서울시 버스나 지하철 등으로 빠져나갈 우려가 있어 실제 지역화폐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는 시스템 개발을 통해 청소년이 온라인 신청하면 버스 탑승실적에 따라 분기 또는 반기별로 실제 사용한 교통비의 일부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경기도는 중·고등학생 20만8천명, 대학생 22만명이 교통비 지원사업의 혜택을 볼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경제적 취약계층인 청소년에게 요금 인상분만큼 돌려주기 위해 추진하는 '청소년 교통비 지역화폐 환급사업'.

시스템 개발 등을 거쳐야 해 실제 지급은 내년 하반기부터 이뤄질 전망입니다.

KFM 경기방송 최일입니다.

태그
2020.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