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흥 지역화폐, 지역경제 살리기 ‘불씨’ 역할

  • 입력 : 2019-12-02 15:58
안산 ‘다온’ 3백억 원 판매, 인테리어, 가구점, 식품 구매율 높아, 시흥 ‘시루’ 2백억 원 판매, 소매업, 음식점, 학원, 카페 등 순 유통

안산화폐 다온 골목경제 온기 불어 넣었다[앵커] 안산·시흥시 지역화폐가 골목상권 활성화에 불쏘시개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안산 지역화폐 ‘다온’, 시흥화폐 ‘시루’가 올 한 햇 동안 유통된 성적표가 나왔는데 대체로 만족스럽다고 합니다.

임덕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은 지난 4월, 시흥시 지역화폐 시루는 2월 첫 유통됐습니다.

안산시는 3백억 원, 시흥시도 2백억 원을 각각 유통 해 당초 목표를 무난히 달성했습니다.

안산시가 ‘다온’ 사용실적을 분석해 보니 지난 6월에는 하룻만에 2억여 원이 판매 된 적도 있고, 가장 많이 사용된 곳은 인테리어, 가구점, 42%, 이어서 식품, 생활용품, 편의점 사용이 26%였습니다.

가장 많이 사용한 사람들은 50대, 40대, 30대, 60대, 20대 순이었는데 구매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1.7배 높았습니다.

김종수 안산시 상생경제과 과장입니다.

[녹취] “그만큼 이제 경제가 어려운거죠 뭐 어렵고 힘들어서 그런거죠. 그리고 우리는 열심히 한거고. 다른 시·군도 열심히 판매하고 있습니다.”

또 시흥시 모바일 ‘시루’는 행정안전부와 한국조폐공사의 모바일 지역화폐 통합플랫폼 구축협약에 따라 시범도시로 운영 중 입니다.

시흥화폐는 주로 소매업, 음식점, 카페, 학원 등지에서 사용됐는데 소비자 만족도 조사결과 87%가 긍정적이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된다는 조사가 나왔습니다.

정순복 시흥시 소상공인과 담당잡니다.

[녹취] “지금 모바일 시스템을 하고 있잖아요. 다 지자체는 카드보다 모바일로 하다보니 처음에는 거부감이 있었는데 사용하다보니까 편리함...”

한편 안산시 ‘다온’은 내년에 5백억 원, 시흥시 시루는 4백억 원을 발행할 예정으로 지역화폐가 골목상권에 무난히 안착했다는 평갑니다.

KFM 경기방송 임덕철입니다.

태그
2019.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