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투자심사위원회' 전 비리 공무원 위촉 논란

  • 입력 : 2019-11-15 16:56
  • 수정 : 2019-11-15 17:07
보조금 비리로 벌금형 선고받은 전 도청 직원 의촉
해당 부서 채용과정서 알고도 '제 식구 감싸기' 지적

경기도의회[앵커] 경기도가 100억 원 이상의 투자사업 적격성을 따지는 투자심사위원회 위원으로 부적절한 인물을 위촉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해당 인물은 보조금 비리에 연루돼 지난 해 말 벌금형을 선고 받은 전직 경기도청 공무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설석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가 대규모 투자사업을 심사하는 주요 부서에 부적절한 인물을 위촉했다는 지적이 니왔습니다.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신정현 의원이 경기도 기획조정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해당 부서는 50억 원에서 100억 원 이상의 투자사업 적격성을 따지는 '제1투자심사위원회'로 대규모 사업을 진행하는 업체들을 심사하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총 사업비 132억 원이 투입되는 '시흥영상미디어센터'를 승인하기도 했습니다.

신 의원이 지목한 인물은 보조금 비리에 연루돼 지난 해 말 벌금형을 선고받았던 전직 경기도청 공무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정현 기획재정위원회 의원입니다.

(인터뷰) "1월 1일에 위촉이 된 거예요. 근데 그 판결이 11월 15일날 판결이 났어요. 재판 소송 중인 건 이미 2017년부터 소송 중이었고, 모를리가 없는 거예요. 여기에 이미 3년간 있었고 비리를 저질렀던 사람이고 심지어 지방재정법 위반 유죄 판결을 받았던 사람을 여기에 넣어버린 거예요."

신 의원은 해당 부서에서 이를 알면서도 채용을 진행했다며 '제 식구 감싸기'라고 지적했습니다.

신정현 의원입니다.

(인터뷰) "더 핵심은 이 사람을 뽑는 과정에서 이 사람의 이력들을 해당 부서들이 다 알고 있었고, 범죄 사실 다 알고 있었는데 위촉을 했다라는 게 더 문제죠. 과정 중에 눈 감아 주기죠."

이와 관련해 임종철 기획조정실장은 "실무자가 법적으로 문제가 없어서 위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감사 여부는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신 의원은 위촉 과정에 대한 특별 감사를 요청해 채용 절차에 대한 투명성을 바로 세우겠다는 방침입니다.

KFM 경기방송 설석용입니다.

태그
2019.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