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재난인 미세먼지...공공부문 강력 대응

  • 입력 : 2019-11-15 16:23
  • 수정 : 2019-11-16 15:23
  • 사회재난인 미세먼지...공공부문 강력 대응.wav
미세먼지 사회재난에 포함되고 처음 실시된 훈련
공공부문 차량 2부제, 공공사업장 저감조치 등 실시

▲ 차량 2부제 위반 차량을 단속하고 있는 도청 직원

[앵커] 초미세먼지는 이제 사회재난에 속할 정도로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끼치는 문제죠.

초미세먼지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도청 등 공공부문이 오늘(15일) 모의훈련을 진행했습니다.

이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청에서 직원 한 명이 주차장을 돌아다니며 2부제를 위반한 차량을 찾아다닙니다.

직원이 2부제를 어긴 공무원 차량을 확인하고 휴대전화 번호 등을 적어갑니다.

공공부문 '초미세먼지 대응 재난훈련'이 실시되면서 이뤄진 조칩니다.

이번 훈련은 초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는 12월에서 3월을 앞두고, 공공기관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지난 3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으로 초미세먼지가 사회재난에 포함되자 처음으로 정부 차원의 훈련까지 실시된 것입니다.

이에 따라 공공부문은 미세먼지 주의 경보를 가정하고, 차량 2부제와 공공사업장 가동률을 낮추는 등의 조치를 했습니다.

실제로 수원시공공하수처리장은 시설 3개 중 1개의 가동을 멈췄고, 환경부 통제관이 현장을 둘러보며 저감조치 사항을 확인했습니다.

환경부는 훈련임을 가정해 도에서 공공사업장과 공사장 각 1개씩만 저감조치를 실시하라고 했지만, 도는 31개 시군 전체로 확대해 훈련에 적극적으로 나섰습니다.

정영균 경기도 미세먼지대응팀장입니다.

(인터뷰) "사업장에 대한 점검 권한은 시군에 있어요. 그러니까 도에서 한두 군데라고 안양시나 수원시에서만 하면 나머지 시에서는 훈련을 못하는 거잖아요. 그러니까 연습 훈련이니 시 자체적으로 한군데 지정을 해서 실제 해봐라 했던 거죠."

공공기관은 이번 훈련을 통해 '미세먼지 대응 매뉴얼'을 개선하고 보완해 나갈 예정입니다.

KFM 경기방송 이상호입니다.

첨부
태그
2019.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