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 위에 오른 경찰의 화성 연쇄살인 수사... 조사만 2만여 명

  • 입력 : 2019-10-18 19:53
  • 수정 : 2019-10-18 21:00
과거 수사 당시 경찰 구타 등 가혹행위로 인해 진술 강요
억울하게 고문받았던 피해자에 대한 사과와 보상 필요

역대 최악의 미제 사건으로 남았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에 대한 경찰의 부실수사 및 강압수사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늘(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과거 경찰의 화성 연쇄살인 사건에의 수사 내용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습니다.

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 10건 중 3건이 이 씨의 회사에서 집까지 5km 내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며 "충분히 잡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왜 잡지 못했느냐"고 질책했습니다.

이어 "8차 사건은 구타에 의해 진술한 것이며 진술도 거짓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씨의 여죄를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고,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고 고문을 받았던 분들을 찾아내 진심어린 사과와 보상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그 대안으로 화성 연쇄살인 사건 피해 접수센터 운영을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 당시 2만 명이 넘게 조사를 받았다"며 "모든 수사를 원점에 놓고 철저하게 조사해 억울한 사람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FM 경기방송 = 서승택 기자

믿고듣는 뉴스 KFM 경기방송

태그
2019.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