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옛 경찰대 부지...LH 밀어붙이기식 개발 안된다

  • 입력 : 2019-10-08 15:50
  • 수정 : 2019-10-08 16:14
인근 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의 교통개선 대책 LH가 내놓아야

용인 시민청원 두드림[앵커] 용인 언남지구 개발사업을 두고 LH와 용인시, 주민들이 4년째 답보 상태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LH는 시를 압박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문정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언남지구 개발사업을 두고 4년 째 골머리를 앓고 있는 용인시.

개발지 인근 주민들과 용인시, 용인시의회는 LH가 언남지구에 6천여 세대를 지으면 인근지역이 교통지옥으로 바뀐다며 LH에 교통개선대책을 요구해왔습니다.

교통평가 연구용역 결과 교통개선대책으로 필요한 비용은 약 4500억 원.

용인시는 LH의 개발사업으로 인근 지역의 교통난이 가중되는 만큼, 개발 주체인 LH가 주민들을 위해 교통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용인시 관계자입니다.

(인터뷰)“이 사업을 한다고 중앙정부하고 국토부하고 나섰을 때 용인시는 처음부터 2가지를 요구했었어요. 첫째는 교통에 문제 없도록 한다. 둘째는 그 지역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수 있도록... ”

하지만 LH는 언남지구가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 대상 지역이 아니라며 약 500억원을 들여 교차로 3개소를 설치하고, 개발 후 남을 예상 수익금 100억원 정도만 투입할 수 있다는 입장.

LH는 언남지구의 사업지연으로 매년 200억원의 이자가 나간다며 사업이 더 늦어질수록 개발수익금이 줄어들어 교통개선 대책도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시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관련해 주민설명회를 최근 4차례나 열었지만 주민들의 반응은 냉담하기만 합니다.

주민들은 대책위원회(위원장 김범수)를 꾸리고 해당 사업의 중단과 개선을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4천명이 넘은 ‘시민청원’에서 시는 주민들과 뜻을 같이 한다며 공식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용인시는 언남지구 개발사업이 국책사업이라 모든 법적권한은 국토부가 쥐고 있지만, 하수처리계획 등을 지연시키며 LH와 계속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FM경기방송 문정진입니다.

태그
2019.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