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제보 080-001-0999
교통정보제보 080-210-0999

은수미 성남시장, “당신은 독재와 인권유린이 정당하다고 보는가”

  • 입력 : 2019-08-15 06:28
  • 수정 : 2019-08-15 06:28

은수미 성남시장 페이스북[KFM경기방송 = 문정진기자] 은수미 성남시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 논란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판했습니다.

은 시장은 14일 페이스북에 "조국은 안 된다는 야당 정치인에게 묻는다. 왜 당신은 그때 독재와 인권유린, 다시 떠올리기 힘든 죽음과 같은 고통에 저항하지 않았느냐. 왜 사람들의 아픔을 외면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또 "저항을 한 조국은 안 되고 가만히 있거나 동조한 당신은 된다고 생각한다면 부끄러움도 염치도 없는 것"이라며 "당신 자신부터 되돌아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사노맹과 연관된 모든 사람은 담담히 그 대가를 치렀고, 때가 되면 터지는 빨갱이 사냥의 무례함에도 눈을 감았다"면서 "그러면 당신은 독재가 정당하다고 생각했냐고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후보자와 함께 사노맹에 연루된 은 시장은 1992년 구속돼 6년동안 복역했습니다.

황 대표는 지난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조 후보자는 과거 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인데,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라고 말했습니다.

태그
2019.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