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중기청, 일 경제보복 대응 총력지원체제 구축

  • 입력 : 2019-07-19 16:45
  • 수정 : 2019-07-19 17:06
경기중기청 등 도내 중기 관련13개 기관, 공동대응키로

도내13개 중소기업 지원기관 총력체제 구축[앵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해 우리 중소기업들도 잔뜩 긴장하고 있습니다.

중소기업들의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중소기업 관련 공공기관들도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윤종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인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대기업들은 직격탄을 맞은 상황.

아직 중소기업에서는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지 않지만,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에 대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소벤처기업부는 12개 지방청에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백운만 청장입니다.

(녹취)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 지방청에 신고센터를 운영하면서 동시에 반도체 관련 기업들의 실태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직접적인 피해 신고는 없었지만 전화나 현장방문 등을 통해서 자금과 기술, 인력 등에서 다양한 애로들을 파악하고 밀접하게 지원할 예정입니다."

경기중기청은 어제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본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경인본부 등 중앙정부 산하 중소기업 기관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등 13개 관계기관을 한 데 모아 총력지원체제 구축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여당이 최소 천 3백억원 이상의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긴급 추경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중기청 등도 긴급 지원에 나섭니다.

반도체 제조 핵심부품소재의 국산화 등 기술독립을 위한 유망 중소기업 발굴.육성 등과 함께 단기적인 경영 컨설팅, 자금 지원등에 나섭니다.

백운만 청장입니다.

(녹취) "추경 예산이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지만 그 전이라도 신용보증이나 컨설팅 등 할 수 있는 모든 부분은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뿐 아니라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유관기관을 모두 동원해서 총력체제를 펼칠 계획입니다."

대(對) 일본 수출의 상당수를 중소기업이 맡고 있는만큼, 우리 정부의 대응 기조 역시 중소기업 지원.육성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FM 경기방송 윤종화입니다.

태그
2019.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