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기 신도시 교통 대책 마련 '법개정' 요구

  • 입력 : 2019-07-19 16:35
  • 수정 : 2019-07-19 18:00
광역버스 운영계획 선제적 수립 필요성 제기
소규모 환승정류장 설치 방안도 관심사
3월 출범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역할론 제기

[앵커] 앞서 정부가 수도권에 주택 30만호 공급계획을 내놨습니다.

경기지역에서는 교통문제에 대한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광역교통사업비 확보를 위해 법개정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오인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존 1,2기 신도시는 주택공급에 치중되면서 서울로 출퇴는 하는 수요를 감당하지 못했습니다.

입주시점과 도로, 철도의 완공 시점이 일치하지 않아 입주민들은 큰 교통불편을 감수해야만 했습니다.

(인터뷰)"입주하면 뭐하나요 교통이 전혀 없는데... 결국 개인 차를 이용해서 가야하는 것 밖에 없어요. 애들은 더욱 불편하구요."

정부가 내놓은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계획에 대한 의문의 시작은 교통망 확충입니다.

국토교통부가 잇따라 교통 연계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실질적인 대안은 되지 못한다는 의문에섭니다.

최기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장입니다. (인터뷰)"지구 지정 제한 부터 교통대책을 추진하여 입주시 교통불편이 최소화하도록 하겠습니다."

경기지역에서는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고양 창릉 등이 3기 신도시에 이름을 올린 상황.

전문가들은 먼저 70%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대책 사업비 부터 신속한 집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가운데 광역버스의 탄력적인 운영을 위해 구체적인 운영 계획을 수립해야 하는 과제도 남았습니다.

이를 위해 소규모 환승정류장을 경기지역 곳곳에 설치하는 방안도 제기된 상태입니다.

앞서 경기연구원은 신도시의 교통대책을 진단하는 한편, 광역교통사업의 예산확보를 위해 교통시설특별회계법의 개정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올해 3월 출범한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이를 검토해 올바른 혜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KFM 경기방송 오인환입니다.

태그
2019.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