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본 무역 보복에 대응 전담팀 구성

  • 입력 : 2019-07-11 18:08
정례(월1회) 및 수시 회의 통해 기관별 대책 등 협조체계 구축

[KFM 경기방송 = 최일 기자]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한 것과 관련해 경기도는 오늘(11일) 대응 전담팀을 구성, 1차 회의를 연 뒤 중장기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화순 부지사가 이야기하고 있다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테스크포스(TF)'는 이화순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경기도 5개 부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산하기관 5곳, 경기도외국인투자기업협의회 등 협회 5곳이 참여합니다.

경기도는 TF 운영과 대응 방안 총괄, 중앙부처와 협력체계 구축 등의 역할을 합니다.

산하기관 중 경제과학진흥원은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운영과 실태조사, 경기연구원은 일본 독과점 품목 분석과 반도체 수출규제 동향 분석, 경기신보는 긴급경영자금 지원과 융자금 상환 유예, 경기테크노파크는 부품 국산화 기업 발굴과 지원, 경기도시공사는 외국인 투자 기업 입주 때 부지 지원의 업무를 맡습니다.

또 협회들은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국내·외 기업 및 기술 동향에 대해 파악, 이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의견을 제안하기로 했습니다.

TF는 매월 정례회의와 사안 발생 때 수시회의를 여는 등 협조체계를 구축해 중장기 대응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또 피해신고센터 등에서 수집된 실태조사를 토대로 지원대상 기업을 파악하고 일본 독과점 품목 분석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화순 부지사는 "중·단기적으로 공적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대책을 수립해 추진해야 한다"며 "일본 의존도가 높은 부분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수 있도록 뜻을 모으자"고 말했습니다.

태그
2019.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