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유사시 일본 전력 제공국 포함 밝혀 논란"

  • 입력 : 2019-07-11 16:56
  • 수정 : 2019-07-11 17:27

[앵커] 주한미군사령부가 유엔군사령부 역할에 대해 위기 시 일본과 독일을 전력 제공국으로 포함시키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국방부는 이에 대해 선을 그었지만 논란은 이어질 전망입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한미군사령부가 유엔군사령부 역할에 대해 위기 시 일본과 독일을 전력 제공국으로 포함시키는 방안을 밝혔습니다.

미 사령부는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라는 발간물에서 "위기 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또 "유엔사는 감사 및 조사, 감시, 정전협정 교육, 비무장 지대 접근 통제, 외국 고위 인사 방문 통지 및 지원 임무 강화를 위해 유엔 전력제공국의 병력 증원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유엔사를 대표하는 미국이 7개 유엔사 후방기지가 있는 일본과 실제 합의한다면, 일본 자위대가 유사시 한반도에 유엔기를 들고 투입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우리 뿐 아니라 북한이나 중국 등 주변국의 반발도 예상됩니다.

현재 유엔사는 우리나라와 미국, 호주, 벨기에 등 18개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이들은 유사시 병력과 장비를 지원하는 '유엔 전력제공국'으로서 한반도에 투입 가능한데 이 가운데 일본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오늘 "일본은 6·25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이 다른 형태로 유엔사에 참여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유엔사 참모 요원으로 활동할 경우 당연히 우리 국방부와 협의해야 가능하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일본 참여는 논의된 바도, 검토한 바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9.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