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층버스 운행 위해 ‘남산1호터널 요금소 높이 개선’

  • 입력 : 2019-06-20 09:17
경기도가 사업비(3천만 원) 부담. 서울시에서 공사

[KFM 경기방송 = 최일 기자] 경기남부에서 서울 도심으로 진입하는 관문인 ‘남산1호터널’을 이용하는 광역버스 노선에도 경기도의 2층 버스를 투입할 수 있게 됐습니다.

경기도는 그동안 높이제한으로 2층 버스 운행이 어려웠던 남산1호터널 요금소의 높이를 기존 3.5m에서 4.2m로 상향시키는 구조개선 공사를 이달 중 완료한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청 전경

현재 수원, 용인, 성남, 화성 등 경기 남부지역에서 남산1호터널을 통과해 서울시청, 서울역으로 가는 광역버스는 총 12개 노선 166대로, 입석률은 도내 광역버스 평균인 9.5%보다 높은 10~20%에 달합니다.

이 같은 불편사항으로 보다 많은 승객들을 탑승시킬 수 있는 2층 버스 투입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됐지만, 남산1호선 터널의 높이로 인해 제한이 있었습니다.

이에 경기도는 수도권교통본부, 서울시와 협약을 체결해 도가 사업비 3천만 원을 전액 도비로 부담하고, 서울시가 공사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올해 4월부터 구조개선 작업을 시작, 이달 중 완료할 예정입니다.

도는 안전검사, 높이제한 심의 등 행정 절차를 이달 중으로 마친 후, 올 하반기부터 2층버스를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태그
2019.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