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버스요금 인상 후속 대책 어떻게?...'교통 복지' 마련 시동

  • 입력 : 2019-05-15 17:06
  • 수정 : 2019-05-15 17:49
오는 9월 시내버스 200원, 광역 400원 인상 예정
경기도, 도민 환원격 교통 복지 서비스 마련 나서

경기도청 전경[앵커] 일단 버스 파업은 피했지만 요금 인상으로 인한 경기도의 과제는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도는 갑작스레 버스 요금을 인상하게 된 만큼 도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질높은 교통 서비스 개선을 약속했습니다.

보도에 설석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규모 버스 총파업을 막기 위해 시내버스와 광역버스 요금을 인상하자는 국토교통부의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시내버스는 200원, 광역버스는 400원씩 올려 오는 9월부터 적용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 지사는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했지만 이에 따른 도민의 동요는 커지고 있는 상황.

이에 경기도는 도민의 요금인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질 높은 교통 서비스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준태 경기도 교통국장입니다.

(인터뷰) "저희가 절약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거를 다시 도민에게 돌려주는 거죠. 도민은 200원을 냈지만 그 200백 원 이상의 가치를 만들어야 하는 거죠. 그게 저희 행정공무원들의 숙제죠. 교통 복지라고 보시면 됩니다."

버스 요금 인상이 시작되면 약 2천억 원의 재원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돼 추가적인 세금 투입은 없을 거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게다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장거리 운행의 특성상 항상 경영난에서 허우적대는 광역버스에 준공영제를 도입해 국가 사무로 전환하겠다고 밝혀 경기도의 재원 확보는 더 유리해졌습니다.

특히, 서울시를 비롯한 수도권 지역을 운행하는 광역버스의 환승부담금에서 발생하는 수익금은 모두 경기도로 반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입니다.

(녹취) "경기도 지역에 있어서 버스요금 인상을 하게 되면 수도권 환승 요금 체계에 의해서 경기도의 인상분의 20% 가까이가 서울시로 귀속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 문제는 경기도 요금 인상에 따라서 이루어진 것인 만큼 서울시로 이전되는 수익금은 경기도로 반환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가 버스 요금 인상을 결정하면서 벌써부터 재원 확보에 대한 다양한 셈법이 나오고 있는 상황.

부족한 운전기사 확충과 임금 인상, 도민들을 위한 버스 서비스 개선 등 산적한 과제들을 앞으로 어떻게 풀어낼지 주목됩니다.

KFM 경기방송 설석용입니다.

태그
2019.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