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속초 산불 원인은 '아크 불티' 한전 상대로 과실여부 수사

  • 입력 : 2019-04-19 16:31
  • 수정 : 2019-04-19 16:31
한전, 안전관리의무 이행 여부 '쟁점'

사진=연합뉴스[앵커]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의 원인은 특고압 전선이 떨어져 나가면서 발생한 '아크 불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리.감독을 맡은 한국전력에 대한 책임론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보도에 윤종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원 고성.속초 산불 원인이 특고압 전선이 바람에 떨어져 나가면서 발생한 '아크 불티'라는 감정 결과가 나왔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 아크 불티가 마른 낙엽과 풀 등에 붙어서 발생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아크'란 전기적 방전 때문에 전선에 불꽃이나 스파크가 발생하는 현상입니다.

경찰은 특고압 전선이 떨어져 나간 뒤 부하 개폐기 리드선과 연결된 부위가 전신주와 접촉하면서 아크가 발생했고, 아크 발생 시 떨어진 불티가 마른 낙엽과 풀 등에 옮겨붙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특고압 전선이 떨어져 나간 것은 바람에 의한 진동 등으로 반복해서 굽혀지는 힘이 작용한 탓으로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결과를 토대로 한국전력을 상대로 전신주 설치와 관리상 과실 유무를 수사할 방침입니다.

한편 설악권번영회 상생발전협의회는 "이번에 발생한 고성산불을 한전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습니다.

한전이 안전관리 의무를 얼마나 충실히 이행했는지 여부가 피해보상과 관련해 중요한 쟁점이 되는만큼 경찰 수사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윤종화입니다.

태그
2019.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