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패스트트랙 무산...책임질 것" - 한국당 "보수대통합, 기대?"

  • 입력 : 2019-03-21 16:30
  • 수정 : 2019-03-21 16:36

[앵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오늘 패스트트랙이 무산될 경우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패스트트랙을 반대한 일부 당 내 의원들의 '탈당설'과 관련해선 자유한국당을 탈당설의 배후로 지목했습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내홍에 휩싸인 가운데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더 이상의 양보는 쉽지 않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또 “패스트트랙이 무산될 경우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도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내부에서 공수처 안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있다는 질문에는 “중재안과 비슷한 공수처 안이 나왔는데 이것이 안 되면 패스트트랙을 마치자는 의견”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앞선 원내정책회의에서 “공수처와 관련한 바른미래당의 요구사항에 대해 7인의 공수처장 추천위원회를 구성하게 되면 야당 추천 몫 3인을 확보해 달라고 주장했다“고 말했습니다.

실질적으로 야당에 거부권을 줘 편향된 인사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요구사항이라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선거법 개정안을 다른 개혁 법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는 방안을 반대한 일부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탈당설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이간질”이라며 자유한국당을 탈당설의 배후로 지목했습니다.

현재 당내에서 패스트트랙 반대 견해를 밝히고 있는 의원들은 유승민.지상욱 의원 등 10여명 안팎입니다.

만약 김 원내대표 등 '찬성파'들이 당론 결정을 밀어붙인다면 막기는 힘든 상황인 겁니다.

하지만 김 원내대표 등 찬성파들도 당론 표결 강행은 쉽지 않을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렇게 될 경우 반대파들의 '탈당' 가능성은 더 높아질 것이란 분석때문입니다.

이에따라 한국당 내부에서는 이번 선거제 개편안을 계기로 '보수 대통합'의 물꼬가 트이는 것 아니냐는 기대도 나오고 있어 바른미래당의 최종 선택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9.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