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근현대 역사교육 강화' 공감대 높아

  • 입력 : 2019-03-19 18:04
도민 10명 중 9명, "학생주도 역사교육" 찬성
"자녀 역사교육 체험활동에 참여시킬 의향 있다"

경기도교육청 전경 [KFM 경기방송 = 박상욱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경기도민 10명 중 8명 이상은 '근현대 역사교육 강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은 '학생주도 역사교육'이 이뤄지는데 찬성하며, '자녀의 독립운동 역사체험'에 참여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교육청이 3월 5일부터 6일까지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경기도 교육정책 및 3.1운동 100주년 도민인식'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근현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경기도민의 89%가(매우 그러함 65.1%, 대체로 그러함 23.5%)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근현대 역사교육이 추구해야 할 중점방향에 대해서는 '근현대 역사에 대한 인식'(64.1%), '평화통일 대비 역사관 정립'(38.7%), '현재 삶에 대한 통찰'(34.1%), '세계사와 한국사의 이해'(30.9%), '민족 정체성 함양 교육'(26.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독립운동 역사체험'등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과 다양한 역사체험 활동에 자녀를 참여시킬 의향이 있다는 응답도 93%(매우 그러함 63.5%, 대체로 그러함 29.5%)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역사탐구와 체험활동에서 '학생 주도성을 키워 나가는 역사교육'을 정책적으로 추진하는 것에 '찬성'이 90.5%(매우 찬성 48.1%, 찬성하는 편 42.4%)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또한 '평화 관점 역사교육의 주요 방법'으로는 '근현대사 독립운동 역사 체험프로그램'(52.1%), '역사자료 활용'(32.6%), '학생 교사 역사 탐구활동 지원'(31.5%) 등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광옥 경기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이번 여론조사를 통해 도민과 학부모들이 근현대 역사교육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경기도교육청은 학생들이 올바른 역사관을 갖고 역사의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흥미로운 역사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여론 조사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806명을 대상으로 2019년 3월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실시됐습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p, 응답률은 14.1%입니다.

태그
2019.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