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제조업 고용부진 토로...정부가 활력 살려야"

  • 입력 : 2019-03-19 17:16
  • 수정 : 2019-03-19 17:1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국무회의를 통해 제조업의 고용부진을 지적하면서 활력을 살리기 위해 정부가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11회 국무회의오늘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이어지는 제조업 분야의 고용부진에 대해 어려움을 토로했습니다.

제조업의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제조업의 활력을 살리는데 정부가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여러 차례 제조업 대책을 마련했고 스마트 공장·규제 샌드박스 등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제조업 혁신을 지원하곤 있지만 현장 체감도는 낮다며 "자동차 산업 등 주력 제조업의 경우 지난해 내놓은 분야별 대책이 제대로 돌아가고 있는지 점검하라"고 지적했습니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고용 불안으로 발전되는 일이 없도록 대책 마련도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세계 경제 전망이 어두운 가운데 우리 경제도 크게 영향을 받고 있지만, 그 가운데도 우리 경제는 여러 측면에서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2월 취업자 수가 작년 1월 이후 가장 많이 느는 등 국가경제는 견실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평화 번영의 한반도와 신경제지도는 신남방정책, 신북방정책과 함께 완성된다며 이번 순방 성과를 바탕으로 관계 부처는 내실있는 사업을 발굴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9.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