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자전거이용 활성화' 위해 시설개선사업 추진

  • 입력 : 2019-01-16 11:29
도비 97억 원 등 155억 원 사업비 투입

[앵커] 경기도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모두 155억원을 투입해 시설개선사업을 펼칩니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자전거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선데요.

도심지 교통 체증 개선에도 효과가 있을 전망입니다.

보도에 최일 기잡니다.

[리포트] 경기도는 오는 2022년까지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개선사업, 광역 자전거 도로망 연결사업, 공공시설 자전거 주차장 설치사업 등 3개 사업에 4년간 도비 97억원 등 155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고 예방과 친환경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추진하는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개선사업은 김포 등 5개 시 7곳(총연장 8.44㎞)을 대상으로 이뤄집니다.

59억원을 들여 도로 폭을 1.5m 이상 확보하고 훼손된 표지판과 노면 표시 등을 정비합니다.

현재까지 김포·여주 2개소는 정비를 완료하고, 파주 1개소는 공사를 진행 중입니다. 올해는 평택시 1개소 0.98km 구간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광역 자전거 도로망 연결사업은 용인·여주·이천 등 동남권 지역의 단절된 자전거도로를 연결하게 됩니다.

61억원을 들여 용인 9.3㎞. 이천 11.6㎞, 여주 5.4㎞ 등 모두 26.3㎞의 자전거도로를 연결합니다.

이 자전거도로가 완공되면 경기도를 원형으로 순환하는 자전거길이 만들어집니다.

광역 자전거도로망 연결 사업 노선도(용인·이천·여주) <경기도 제공>

공공시설 자전거 주차장 설치사업은 전철역, 버스 정류장, 환승 거점지역 등 공공시설에 자전거 주차공간을 확보해 대중교통과 자전거를 연계하는 사업입니다.

이 사업에는 35억원이 투입되며 올해는 파주시 운정역에 시범사업으로 1개소 설치를 추진합니다.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가 추진하는 시설개선사업.

자전거 이용률을 높이는 것은 물론 도시 교통 체증 개선 효과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KFM 경기방송 최일입니다.

태그
2019.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