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뉴타운 ‘찬반논란’ 능곡3구역 해제 검토

  • 입력 : 2019-01-11 15:51
  • 수정 : 2019-01-11 16:40
토지등소유자 30% 동의로 해제 추진...주민공람 50% 이상 반대
시의회, ‘진정성있는 검토 필요’ 제시...2월 도시계획위 상정 예정

[앵커] 고양시의회가 지난해 12월 임시회에서 뉴타운 사업지구인 능곡3구역 해제와 관련해 ‘진정성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는데요.

고양시가 다시 이 안을 검토하고, 곧바로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창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양시는 민선7기 들어 전면철거 방식의 뉴타운 사업에서 유지와 정비를 기반으로 한 도시재생사업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뉴타운 사업 해제와 관련해 주민들의 찬반 의견이 대립되고 있는 능곡3구역 위치도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해 8월 ‘뉴타운 사업 추진에 대한 고양시 입장문’을 통해 뉴타운 정책을 재점검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현재 고양시는 뉴타운 사업인 원당, 능곡, 일산 3개 지구 20개 사업구역 중 원당3구역 등 9개 구역이 해제된 상태입니다.

능곡3구역도 지난해 7월 해제동의서를 제출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능곡3구역 주민들은 해제와 관련해 찬반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시에 따르면 토지등소유자 976명 중 30% 이상인 296명이 찬성해 해제요청서가 접수됐고, 지난해 11월 실시한 주민공람 결과 50% 이상인 526명이 해제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고양시의회는 지난해 12월 21일 제227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고양시장이 제출한 ‘능곡3구역 해제 의견제시 건’을 ‘진정성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으로 채택해 가결했습니다.

거짓된 정보로 서명을 받고 사업성에 대해 부풀리기가 있다고 찬반 양측 주민이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는 만큼, 시집행부가 진정성 있게 검토하라는 주문입니다.

고양시는 이에 검토를 마치는 대로 빠르면 다음달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처럼 능곡3구역 뉴타운 사업 해제와 관련해 주민들의 찬반이 대립되고 있는 가운데, 고양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어떠한 결과를 내릴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이창문입니다.

태그
2019.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