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제보 080-001-0999
교통정보제보 080-210-0999

동탄신도시 주민들, 교통개선책 요구 봇물

  • 입력 : 2018-12-21 14:45
  • 수정 : 2018-12-21 16:34
청와대 국민청원 사흘만에 만 명 넘어서
서철모 화성시장 '주민소환' 목소리도
GTX-A노선 착공식 현장서 집회 여부 논의
동탄도시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대상 포함 요구

[앵커] 정부가 3기 신도시와 함께 이들 지역에 대한 광역교통대책을 내놓은 가운데, 2기 신도시중 하나인 동탄신도시 주민들이 단단히 화가 났습니다.

2기 신도시에 대한 교통대책이 보이지 않는다는 하소연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가득 채운 가운데, 이러다가는 3기 신도시에 밀려 교통민원 해결이 안 될 거라는 우려감마저 커지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도 사흘만에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문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동탄신도시 주민들은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와 함께 2기 신도시 광역교통 개선책을 기대했지만, 동탄신도시와 관련된 대책은 없었던 데 화가 났습니다.

당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동탄신도시 교통망 확충 청원"이 올라왔고, 하루 사이에 5천명이, 오늘까지 사흘만에 만 명이 동의했습니다.

동탄신도시 교통망 확충 청와대 청원 캡쳐사진

국민청원은 동탄신도시에 계획된 주택물량만 16만 세대에 이르고, 현재 30만 명이 거주하고 있지만 국토부의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서는 동탄지역이 철저히 소외됐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입주민들로부터 교통분담금까지 거둬들였던 트램과 관련해서는 언급조차 없고,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분당선 연장 또한 철저히 배제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동탄신도시 주민들로 구성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집단민원 제기와 촛불집회 개최 등 강력한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에 대한 주민소환까지 거론하며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동탄 신도시 지역 커뮤니티 캡쳐 사진(서철모 화성시장의 적극적인 교통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오는 27일 고양 킨텍스에서 예정된 GTX A노선 착공식 현장에서 집회를 여는 방안에 대해 설문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9천 200억원의 교통분담금을 투입하는 동탄도시철도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시켜 달라는 요구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2007년 12월 20일 택지개발 예정지구로 고시되면서 본격적인 개발이 이뤄진 동탄 2신도시는 11년이 지난 지금도 GTX와 트램, 서울행 광역버스 등 예정됐던 교통 인프라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문영호입니다.

태그
2019.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