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조 수석 책임질 사안 아냐"- 金 "박근혜의 우병우 만들지 말라"

  • 입력 : 2018-12-04 15:59
  • 수정 : 2018-12-04 16:06

[앵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직원들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 사퇴론이 불거지면서 여야 간 설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는 물론, 여당인 민주당이 조 수석 지키기에 나서자, 야당은 화력을 높이는 분위기입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특별감찰반 직원들의 비위 의혹을 비롯, 최근 청와대 공직기강이 무너진 데 대해 여야 간 샅바싸움이 강도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조국 수석 사퇴론과 관련해 앞서 어제 여당인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조 수석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 데 이어, 오늘은 홍영표 원내대표까지 나서 조 수석이 책임 질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홍 원내대표는 민정수석이 책임자이긴 하지만, 책임자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취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전에 비위 사실을 적발해 검찰에 통보했고, 진상도 밝혔다는 겁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야당의 조 수석 사퇴 요구는 터무니없는 청와대 흔들기라며 평가절하했습니다.

민주당이 이렇게 나오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 차원에서 조 수석 수호를 당론으로 채택할 기세라며 조 수석을 "박근혜의 우병우로 만들지 말라"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습니다.

이 대표가 야당의 조 수석 경질 요구는 정치 공세라고 한 데 대해서도 한국당은 적반하장이라고 맞섰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이에 가세했습니다.

최고위원인 하태경 의원은 "팀 전체를 쫒아낼 정도면 결코 작은 일이 아닌데도 민주당은 조 수석이 물러나면 이 정권이 끝날 것 처럼 엄살만 피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가 지역구인 이석현, 박광온 의원 등도 조 수석 감싸기에 나섰습니다.

특히 박 의원은 "조 수석이 처음 약속처럼 국민의 명령만을 기억하고 따르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조응천 의원은 조 수석이 사의를 표명해야만,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해 대조를 보였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8.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