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위 국감, 박용진 의원 교육부 등 질타...이재정 "내년에도 유치원 특감할 것"

  • 입력 : 2018-10-15 16:53
  • 수정 : 2018-10-15 17:56

[앵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내년에도 교육청 관내 사립유치원 대상 특정감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올해까지만 특감을 하겠다고 밝혀 온 이 교육감은, 최근 논란이 된 유치원 비리혐의 등의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진행된 국회 교육위 국감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내년에도 교육청 관내 사립유치원 대상 특정감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입니다.

(녹취) “내년부터 특정감사나... 확장해서 가겠다는 말씀이신가요?"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입니다.

(녹취) “그건 지금 ....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이 교육감은 앞서 올해까지만 특정감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1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 1천878곳의 실명 공개 이후 여론을 의식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박 의원은 앞서 "사립유치원 원장들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크지만 앞으로는 교육감이나 교육당국에 대한 분노로 바뀔 것"이라며 이 교육감 등을 질타했습니다.

(녹취) “쉬쉬하고 방치하고... 제도개선 문제는 하나도 이루어지지 않았던 거에요. 교육청은 뭐했고 각 시도교육청은 뭐했습니까?"

경기도교육청은 그동안 2016년부터 실시해 온 사립유치원 특정감사로 사립유치원 측과 극심한 갈등을 빚어왔는데, 이에 경기지역 사립유치원들은 대규모 집회와 집단휴업 결의 등으로 맞섰습니다.

급기야 지난해 7월 이 교육감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자, 이재삼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은 지난 2일 사실상 '특정감사 중단’으로 읽히는 브리핑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이 교육감은 내년에도 필요한 경우 특정감사 실시를 약속했지만, “경기도 특성상 사립유치원이 1천 여 곳이 넘어 물리적으로 감사가 힘들다"며 “시민감사관 제도가 큰 역할을 했지만 감사인력을 늘리는 것이 현실적인 개선책”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후에도 박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이 주최한 '사립유치원 비리근절을 위한 정책 토론회'에 경기도교육청 산하 시민감사관 참석을 놓고 '감사 중 취득한 정보를 누설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진 이재삼 감사관에 대한 추궁을 이어가는 등 질타가 계속됐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8.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