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에코타운, ‘민간VS 재정’ 논란

  • 입력 : 2018-10-15 16:49
  • 수정 : 2018-10-15 17:05

[앵커] 용인시가 처인구에 추진하는 ‘에코타운’ 조성 사업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민간투자냐 재정투자냐를 놓고 용인시의회에서 꼼꼼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문정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용인시가 처인구에 추진하는 ‘에코타운’ 조성 사업이 시의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사업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에코타운 조성사업은 하수처리장, 음식물류 폐기물자원화시설, 하수슬러지처리시설 등 3개 환경기초시설을 지하에 설치하고 지상에는 체육시설과 공원 등 주민편익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용인시는 민간투자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려고 했지만, 시의회에서 제동을 걸었습니다.

민간투자사업방식으로 갈 경우 용인경전철과 같이 시 재정에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또한 단독 입찰에 대한 우려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포스코건설이 대표로 구성된 컨소시엄에서 민간투자사업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용인시는 교통수요 예측과 달리 하수처리량과 같은 환경사업의 경우는 수요예측이 잘못돼 운영수입에 적자가 날 가능성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용인시 관계자입니다.

(인터뷰)“먼저 무조건 민자로 적격성 검토를 하게 돼 있어요. 민자가 재정보다 적격성이 있다고 나왔고, 공투자관리센터(피맥)에서 우선제안자에게 가점을 주도록 했지만 우리는 경쟁을 해서 가격을 낮추기 위해 가점도 안주기로 했어요.”

용인시는 에코타운 조성사업의 경우 손익공유형 민자사업(BTO-a: Build·Transfer·Operate - adjusted)으로 추진돼 손실이 발생하면 민간이 30%를 먼저 부담하는 방식이라 방만한 경영이 이뤄지지는 않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KFM경기방송 문정진입니다.

태그
2018.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