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AI 피해 최소화’ 경기도 선제 방역 돌입

  • 입력 : 2018-10-15 14:03
올해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기간 지정․운영

[앵커] 경기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방역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를 특별방역 대책기간으로 정한건데요.

지난해 역시 선제적인 방역으로 AI 발생을 크게 줄일 수 있었습니다.

보도에 최일 기잡니다.

[리포트]

경기도가 내놓은 방역대책을 보면 우선 오리 사육농가의 겨울철 사육제한 확대 추진에 10억원을 투입합니다.

달걀 생산 농가인 산란계 농가 앞 퉁제초소 조기 운영에는 14억원을 지원해 산란계 농장 달걀과 분뇨 반출을 중점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또 닭과 오리 등 가금류 농가가 많은 12개 시·군 86개 읍·면·동을 중점방역 관리지구로 지정하고 이 중 최근 3년간 AI가 2회 이상 발생한 평택과 포천 등 시·군에 대해서는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합니다.

가축 분뇨 처리업체, 계란 수집 판매업체, 가금류 도축장 등 축산 관련 시설은 소독설비 가동 여부를 수시로 점검하고 1일 1개 차량에 대해 1개 농가만 방문하도록 했습니다.

농가에서 생산한 달걀은 시·군마다 지정된 거점 환적장을 통해 주 2회 지정 요일에 반출하도록 했습니다.

경기지역에서는 2016∼2017년 겨울 모두 124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지만 2017∼2018년 겨울 5건으로 크게 줄었습니다.

경기도는 오리 사육농가 겨울철 사육제한 시행, AI 발생 때 24시간 이내 살처분과 7일간 시·군 이동제한, 산란계 농가 앞 통제초소 운영, 분뇨차량 등 축산 관련 차량 농장 출입 차단 등의 조치가 효과를 나타내 AI 발생이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진흥 경기도행정2부지사는 "지난 겨울 AI 차단방역에 힘쓴 결과 수평 전파 없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며 "이번 겨울에도 AI 발생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기지역에는 현재 4천17개 농가가 닭과 오리 등 가금류 4천116만 마리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최일입니다.

태그
2018.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