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뉴타운 해제추진에 우범지역 전락 ‘우려’

  • 입력 : 2018-09-14 16:09
3개지구 20개구역 중 9개구역 해제, 당초 사업목적 ‘이탈’
해제 검토시 이주 진행 사업구역 도시재생사업 연계 필요

[앵커] 고양시 뉴타운 사업 3개 지구 20개 구역 중 절반 가까이가 해제돼 광역적인 재정비사업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고양시와 고양시의회는 재점검과 해제 추진에 나섰지만, 이주가 진행된 사업구역은 사업 중단 시 우범지역 전락 등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창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양시는 지난 2007년 뉴타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원당 10개 구역, 능곡 7개 구역, 일산 3개 구역 총 3개 지구 20개 구역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했습니다.

고양시 뉴타운사업을 위해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된 능곡지구 일대

그러나 주택시장 침체로 인한 사업성 악화 등으로 현재 9개 구역(원당3, 5, 6, 7, 상업구역 등 5개 구역, 능곡4, 7 등 2개 구역, 일산1, 3 등 2개 구역)이 해제된 상태입니다.

뉴타운사업은 체계적이고 광역적인 재정비사업으로, 재개발사업과 달리 구역이 아닌 생활권역으로 지정돼 충분한 도시기반시설을 확충하게 됩니다.

따라서 구역이 많이 해제되는 지구는 당초 사업목적에서 많이 벗어나게 되는 것입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에 지난 5일 해제된 지역과 연계된 도시기반시설 설치비를 고양시 재정으로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뉴타운 정책을 재점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뉴타운사업 찬성 조합원들은 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주가 진행된 사업구역은 사업이 중단될 경우, 빈집 발생으로 우범지역 전락과 인근 초등학교 학생들 안전 우려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조합원입니다.

(인터뷰) “(능곡1구역의 경우) 빌라들은 다 빈집이거든요 지금. 앞으로 노숙하는 사람들 전국에서 몰려와 기거하고 이럴텐데...문제는 거기가 다 등하교 하는 길목이에요 길이고...초등학생 얘들이 각종 범죄에 노출되는 환경 속에서 등하교를 해야 되거든요. 이게 지금 그 문제에요 사실은...”

고양시 뉴타운 사업구역 해제 요건을 완화하는 조례안이 오는 19일까지 열리는 제224회 고양시의회에 상정돼 있어, 해제 검토 시 사업이 진척된 구역은 중단 없이 도시재생사업 등으로 연계하는 대안도 필요한 시점입니다.

KFM 경기방송 이창문입니다.

태그
2018.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