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사채 '전면전' 이재명, 신고포상제.경기도형 소액대출제 도입

  • 입력 : 2018-09-14 15:50
  • 수정 : 2018-09-14 17:25
최대한도 500만원의 신고포상제 도입 검토
소액 대출 필요한 계층 위해 연2%의 경기도형 소액대출제도 신설 언급

불법사채 홍보전단 배포 단속 장면[앵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경기도내 불법사채를 근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신고포상제를 도입하고, 도민들이 불법사채를 이용하지 않도록 경기도가 직접 소액대출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서승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불법사채 단속에 대한 수사 결과를 전달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17일부터 한 달 동안 도내 불법고리사채와 불법 광고행위 7건을 적발했고, 서 모씨 등 7명을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도내 불법사채의 근절 의지를 재차 밝히며, 지속적인 단속을 특사경에 요구했습니다.

이 지사는 또, 도민들이 불법사채 광고물을 수거해 제출하면 한 장당 500원을 포상하는 신고포상제 도입을 언급했습니다.

특히, 1인당 월 포상금의 한도를 3백만 원에서 5백만 원까지 올려, 신고포상제가 직업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조례에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입니다. (녹취) “지방자치단체 고유사무라 포상제도를 만드는 게 법에 어긋나지 않아요 조례로. 주워온 사람들에게 포상도 해주고, 한도를 설정하면 돼요.”

이 지사는 신용등급 등의 이유로 어쩔 수 없이 사채를 이용하는 도민들을 위해 경기도가 직접 소액대출을 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입니다.

연 2%대의 낮은 이자율을 적용하고, 상환기간도 일반 대출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녹취) “고리 사채를 빌려야하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아예 빌려주는 걸로... 30~100만원, 갚으면 갚는 대로 하고, 이자는 연 2%정도 은행 이자로...”

한편, 경기도는 지난 달 17일 불법 사채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한 달간 집중적으로 수사해왔으며, 단속 인력을 6개팀으로 늘리는 등 도내 불법 사채행위를 근절한다는 방침입니다.

KFM 경기방송 서승택입니다.

태그
2018.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