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취임 후 첫 조직개편... 남북협력,북부발전 방점

  • 입력 : 2018-08-14 16:22
  • 수정 : 2018-08-14 16:59
통일 전진기지 역할과 북부발전 위해 평화부지사 소관업무 확대, 철도국 북부청 배치

[앵커] 경기도는 오늘 이재명 경기도지사 취임 이후 첫 조직개편안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최근 남북긴장완화에 따라 경기도의 남북협력과 교류를 강화하는데 방점이 찍혔다는 분석입니다.

보도에 박상욱기자 입니다.

[리포트] 조직개편안을 보면 남북협력과 교류업무 강화를 위해 평화부지사 산하 평화협력국이 통일기반조성담당관과 DMZ정책담당관을 관장하도록 했습니다.

두 부서는 경기 북부지역을 관할하는 행정2부지사 산하 균형발전기획실 소속이었습니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입니다.

(녹취)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으로 무르익은 통일의 분위기를 경기도가 제대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남북협력과 교류를 강화한다는..."

또, 행정1부지사 소관인 철도국은 행정2부지사 소관으로 변경하고 건설국, 교통국과 함께 SOC 조직을 일원화했습니다.

이를 통해 경의.경원선 연결지원과 남북연결 도로망 확충 등에 역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도의회와 협치를 강화하기 위해 소통협치국을 새로 만들고 평화부지사 밑에 2급 상당의 전문임기제인 정무실장을 신설했습니다.

노동 중시와 경제활력을 위해 경제실을 경제노동실로 변경하고 노동일자리정책관과 혁신산업정책관을 두기로 했습니다.

공유시장경제국은 폐지합니다.

특별사법경찰단을 1과에서 2과로 확대하고 인원을 159명으로 증원해 불법금융, 다단계 등 민생경제범죄 소탕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청년배당과 생애최초 청년국민연금 등 청년정책업무를 전담할 청년복지정책과, 공정거래와 소비자보호를 위한 공정소비자과 등도 신설합니다.

김희겸 부지사입니다.

(녹취)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7기의 핵심가치인 공정.평화.복지.노동 행정을 구현하는데 역점을 두었으며, 남부와 북부간의 균형있는 조직을 설계하기 위해 고민했습니다."

조직개편에 따라 5개 과가 증가해 22국 6담당관 135과가 되고, 총 정원은 1만2천892명으로 70명 늘어납니다.

이번 개편안은 입법예고를 거쳐 이달 말 경기도의회 임시회에서 심의를 받아 확정됩니다.

KFM 경기방송 박상욱입니다.

태그
2018.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