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구체적 시기.장소 "섣부른 언급"

  • 입력 : 2018-08-10 14:55
  • 수정 : 2018-08-10 16:38

[앵커] 청와대는 2차 남북 고위급 회담 이전에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 언급은 부적절하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앞서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는 문 대통령이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명시된 바 있습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제2차 남북 고위급 회담 이전, 남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등을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남북회담에서 논의할 사항을 사전에 언급하는 것은 조금 앞서가는 내용이라는 겁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 마지막 줄에는 '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하였다'라고만 명시돼 있습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 장소는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그렇다고 평양에만 국한하거나 확정된 사안이라고는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13일 만나 북한이 어떠한 장소를 선호하는지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달 9일 북한 정권수립일과, 18일 뉴욕 유엔총회 등 국제사회 이벤트가 예정된 만큼, 남북 정상회담은 8월 말 또는 9월 초 사이 이뤄져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조언도 나왔습니다.

이 밖에도 사흘 뒤 열릴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다뤄질 의제에 대해 김 대변인은 "4·27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이행점검의 포괄적 의미"라며 어제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밝힌 수준의 의제를 재확인했습니다.

이번 주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워싱턴행 또는 한미 정상통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남북 정상회담 문제에 대해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직접 통화를 할 필요가 있는 사안인 것 까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8.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