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혜논란 '평택 현덕지구' 특별감사 초강수

  • 입력 : 2018-08-10 14:39
  • 수정 : 2018-08-10 17:16
기존 홍콩, 마카오와 경쟁할 수 있는 특화도시 조성 계획
한중관계 악화되자 사업시행자 유리하도록 수차례 계획 변경

경기도청[앵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평택 현덕지구에 대한 특혜 논란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특별감사를 지시했습니다.

2012년부터 추진된 평택 현덕지구는 사업체에 유리하도록 수차례 계획이 변경돼 특혜라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보도에 서승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택 현덕지구 개발사업은 지난 2012년 8월 지식경제부가 황해경제자유구역에 대한 개발계획변경을 승인하면서 추진됐습니다.

해당 부지만 231만 6천 제곱미터, 약 70만평에 달합니다.

하지만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1년 반 가량 개발이 지연됐습니다.

지난 2014년 1월에서야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중국회사가 대주주인 주식회사 대한민국중국성개발을 사업시행자로 고시했습니다.

평택 현덕지구는 중국 관광객을 겨냥해 홍콩, 마카오와 경쟁할 수 있는 특화도시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사드배치 문제로 한중관계가 악화되면서 중국인 투자유치가 어려워지자 외국인 전용 9천여 가구를 국내 8천여 가구, 외국인 1천여 가구로 변경해 특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또 2015년 1월, 기존 산업단지에서 유통 관광 휴양 주거 복합개발로 변경과 사업기간 연장 등의 특혜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결국 사업시행자에게 유리한 처분이 이뤄지며 현덕지구 개발사업은 총 7천5백억원을 투입해 4천3백억원의 수익을 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평택 현덕지구를 둘러싸고 온갖 특혜 의혹이 제기되자 특별감사를 통해 의혹에 대해 철저히 규명할 것을 감사관실에 지시했습니다.

경기도청 감사관실 관계자입니다. (녹취) “2015년도 1월달에는 당초 산업단지에서 유통 관광 휴양주거 복합개발로 변경이 됐고, 여러가지 문제점이 제기돼서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하려고 하는 겁니다.”

한편, 경기도는 특별감사와 별도로 특혜를 받아온 해당 사업자의 승인취소를 위해 청문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FM 경기방송 서승택입니다.

태그
2018.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