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제보 080-001-0999
교통정보제보 080-210-0999

경기교육청, 교육지원청 31개로 확대 추진

  • 입력 : 2018-07-12 09:31
  • 수정 : 2018-07-12 16:37
교육지원청 25곳 → 31곳, 31개 시군에 1개 지원청
경기도교육시설관리공단 설립
(가칭)중앙교육연수원 신설 논의
교육지원청, 학교지원센터로 역할 전환
농어촌 도서벽지에 '마을교사제' 도입

문병선 경기도교육감직인수위원장이 경기교육에 대한 위원회의 구상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 경기도교육청 제공)

[앵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직 인수위원회가 경기도교육청 산하에 '경기도교육시설관리공단' 설립 추진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교사들이 농어촌, 산간 벽오지 등 비선호지역에 근무연한과 관계없이 근무할 수 있도록 "마을교사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교육시설관리공단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재선되기 이전부터 주장해 오던 조직입니다.

낡은 교육시설들을 점검하고 보수하는 일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데 따른 해법인데, 인수위가 이를 공식화했습니다.

이한복 인수위 간사입니다. (녹취)"개별학교들이 지역지원청별로 관리하고 이런 것을 좀더 통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저희들 문제제기가 있었고요, 저희들 교육시설들에 대해서 다양한 수요들...일반 주민들의 교육시설 활용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개별 학교 단위로 이뤄지다 보니까 수요자들에 대한 만족도가 낮고, 여전히 학교는 폐쇄적으로....."

도교육청의 공단 설립은 지방공기업법 등 관계 법령의 제약을 받는 만큼, 우선 출자출연기관 형태의 '교육시설관리지원단'을 운영한다는 게 인수위의 생각입니다.

인수위는 또 가칭 '중앙교육연수원'을 신설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습니다.

도내 연수원들에 산재한 기획 기능을 중앙교육연수원으로 통합해 교원과 학생, 시민단체 등을 효과적으로 교육할 방법을 찾겠다는 겁니다.

장기적으로는 광교 신청사 시대를 대비하겠지만, 이에 앞서 단기 조직개편도 시사했습니다.

기존 교육지원청을 학교지원센터로 역할을 전환하고, 장기적으로는 25개의 교육지원청을 31개로 늘려 각 시군별 1개의 교육지원청을 두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교육장 공개평가제와 교장 공모제는 확대하고, 선발과정에서 학부모와 교직원, 학생들까지 참여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습니다.

교사들이 농어촌 도서 벽오지 등 비선호 지역에 근무를 꺼리는 것에 대한 해법으로 동일지역 10년 근무 연한제와는 상관없이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마을교사제'도 도입할 계획입니다.

KFM 경기방송 문영호입니다.

태그
2018.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