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명찰 패용' 논란 돌파... 개선책 마련 지시

  • 입력 : 2018-07-11 16:24
  • 수정 : 2018-07-11 17:18
도민 관점에서 행정, 토론 거쳐 합리적 대안 마련 지시
취임 첫 논란 우회 돌파 의지?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방문

[앵커] 최근 '명찰 패용' 논란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민에게 공무원 이름을 알릴 방법,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논란을 우회적으로 돌파하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보도에 박상욱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청 직원들의 반발로 한 발 물러섰던 '명찰 패용'을 다시 추진합니다.

다만, 논란을 의식한 듯 개선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주관부서도 총무과에서 인사과로 변경했습니다.

김남준 경기도 언론비서관은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도 인사과는 직원들의 소속과 이름 등을 효과적으로 알릴 방법을 고민 중입니다.

직원들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직원토론 등 다양한 의견 수렴과정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인사과 관계자는 "현재 아무 것도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 "다방면으로 합리적인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8일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은 '명찰 패용' 방침에 반발하며, 강력히 항의해 재검토 결정을 이끌어냈습니다.

한 발 물러섰던 이재명 지사가 논란을 우회적으로 돌파하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KFM 경기방송 박상욱입니다.

태그
2018.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