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 "내란음모죄 해당...철저히 수사" - 한 "적폐청산?...정치적 의도 의심"

  • 입력 : 2018-07-11 15:06

[앵커]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독립수사 의지를 밝힌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해 정치권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내란음모죄까지 해당 가능한 문제라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고,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치적 의도가 의심된다며 문건이 공개된 배경 등을 먼저 확인하는 작업이 우선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 대해 독립수사단 구성을 지시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은 일제히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특히 기무사가 국민을 가상의 적으로 설정하고 군병력 이동까지 검토했다며 내란음모죄에 해당할 수도 있다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계엄령 계획 수립 지시자와 문건 작성자 등을 반드시 밝혀내는 것은 물론, 군을 정치에 끌어들이려 하는 세력에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진상 규명에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그러면서 이 조사를 군에게 맡기는 것만으론 국민적 의혹 해소가 쉽지 않다며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청문회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미 수개월 전 관련 보고를 받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조치를 미룬데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송 장관이 군의 사령탑을 맡는 다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의혹 해소에는 동의하면서도 문 대통령의 정치적 의도가 의심된다고 밝혔습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앞서 쿠데타 의도가 없는 사안을 정략적으로 적폐청산 차원에서 수사해선 안 된다고 우려했습니다.

김 대행은 그러면서 기밀로 분류되는 문건이 공개된 배경 확인과 위법성 여부를 먼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8.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