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집단취락지구 등 그린벨트 해제 추진

  • 입력 : 2018-07-06 13:09
  • 수정 : 2018-07-06 13:39
올해 12월까지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 진행
단절토지 20곳 해제 추진...실효공원 관리방안 마련

[앵커] 고양시에 개발제한구역(GB)에 묶여 46년 동안 생활환경이 낙후되고 재산권 행사가 제한된 집단취락지구들이 있습니다.

시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집단취락지구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는 등 규제완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창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집단취락지구는 개발제한구역 또는 공원구역 내 취락을 정비하기 위해 도시관리계획으로 결정ㆍ고시한 지구입니다.

고양시가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추진하고 있는 송강마을 전경

집단취락지구는 개발제한구역과 공원구역에 위치한 만큼, 건축과 건폐율을 제한받게 돼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습니다.

고양시는 우선 법규상 20호 이상인 집단취락지구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기 위해 올해 12월까지 7억8,500만원을 투입해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왕릉골과 능골, 송강, 성촌, 불미지, 은못이, 점막, 원당동 8곳입니다.

지난해에는 대장동과 아래독곶이, 매미골, 효자동 4곳이 추진됐습니다.

시는 또한 도로와 철도, 하천 등으로 단절된 토지 내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기 위해 1억6,000만원을 투입해 66곳 중 20곳 8만7,000㎡ 해제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취락지구 49곳 내 실효 대상 공원 93곳도 1억원을 투입해 오는 10월까지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이재천 고양시 도시계획과 도시계획팀장입니다.

(녹취) “주민들이 재산권을 행사해야 되는데, 집단취락은 20호 이상이 돼야 되요. 20호는 집단취락에서 해제할 수 있는 조건, 이런 걸 찾는 거죠...”

지난 1971년 개발제한구역에 묶여 46년 동안 개발에서 소외돼 왔던 고양시 집단취락지구 주민 등은 시의 규제완화 추진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이창문입니다.

태그
2018.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