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실련, '공항버스 시외면허 논란' 이재명 당선인 결단해야

  • 입력 : 2018-06-22 16:29
  • 수정 : 2018-06-22 16:55
"경기도 잘못 인정하고, 도민들을 위해 원래대로 돌려놔야"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책임있는 결단 기대할 것"

정차돼있는 경기공항리무진버스 차량들[앵커] 경기방송은 경기도가 공항버스의 시외면허 전환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경기공항리무진버스 측에 ‘갑질’을 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경실련경기도협의회가 경기도 공항버스 시외면허 전환 논란에 대해 성명을 내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대책마련 등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서승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는 지난 2014년 남경필 경기도지사 취임한 뒤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을 오가는 노선을 운행하는 한정면허 업체 3곳에 요금인하를 요구했습니다.

요금 인하가 이뤄지지 않자 경기도는 한정면허에 대한 갱신을 불허하고 시외면허로 전환을 추진했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공항버스 시외면허 대상 업체 3곳을 선정했고, 지난 3일부터 새롭게 선정된 업체들이 공항버스를 운행하고 있습니다.

경실련경기도협의회(이하 경기경실련)는 성명을 통해 “경기도의 한정허 회수는 재량권 남용이라며, 원래대로 되돌려놔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경기경실련은 “경기도가 공항버스 한정면허 노선이 거리가 더 짧은 서울의 한정면허 노선보다 저렴하며, 경기연구원의 연구 결과 이용객들도 요금에 대한 불만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경기도가 한정면허를 회수하는 것이 재량권 남용이라는 법률 자문을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한정면허를 강제로 회수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경기경실련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후보시절부터 이 문제의 심각성을 알고 있었다”며 “도민들로부터 위임받은 권한과 권위를 통해 책임있는 결단을 내려주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경기경실련은 또 다음달부터 새롭게 임기를 시작하는 제10대 경기도의회에 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책임자 처벌을 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유병욱 수원경실련 사무국장입니다. (인터뷰) “해결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경기도가 결자해지 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경기도가 잘못된 행정으로 여기가지 온거니까 잘못한게 있으면 분명하게 징계를 내려야 한다 그 사람들이 해서 여기가지 온 거니까...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결단을 내려야된다라는 거죠.”

한편, 경기경실련은 지난 2014년부터 불거진 ‘공항버스 한정면허 논란’에 대해 꾸준히 성명을 내는 등 대응해왔으며, 이번 공항면허 논란과 관련한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조만간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KFM 경기방송 서승택입니다.

태그
2018.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