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선거법 위반 수사 12월 중순까지...

  • 입력 : 2018-06-14 16:11
공직선거법 위반 의심 행위 늘어... 내사 계속

[앵커] 6·13 지방선거 기간 동안에는 선거법 관련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았습니다.

검·경의 수사가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보도에 오인환기자입니다.

[리포트]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기간 동안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접수된 공직선거법 위반 신고 건수는 모두 225건에 달했습니다.

경찰은 이 가운데 모두 15건에 대해서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현재 184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허위사실을 유포나 후보자에 대한 비방이 81건으로 전체 절반 수준에 달했습니다.

이밖에도 선거 벽보나 현수막 훼손이 52건으로 나타났으며, 금품 제공과 사전 선거 운동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경찰은 선거사범 공소시효인 올해 12월 중순까지 수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의정부지검 공안부도 당선인 1명을 포함해 모두 76명을 입건했습니다.

제6회 지방선거 당시 38명에 비해서는 2배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당선인으로는 이성호 양주시장 당선인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 당선인은 선거 기간 동안 지하철 1호선 증편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28명 가운데 21명에 대해서는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KFM 경기방송 오인환입니다.

태그
2018.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