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드루킹, 개인적 일탈' 野, '국정조사.특검 추진해야'

  • 입력 : 2018-04-16 15:27
  • 수정 : 2018-04-16 17:44

[앵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논란에 이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까지 터지자 임시국회 정상화는 물 건너가는 분위기입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이른바 ‘드루킹 사건’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입장을 보였고, 야당은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을 주장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기식 금감원장 논란에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까지 여당인 민주당이 수세에 몰렸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진상조사단 구성 및 이른바 ‘드루킹 사건’ 관련자들의 당원 제명을 의결하는 등 정면돌파를 택했습니다.

민주당은 이와함께 '드루킹 사건'은 민주당이 의뢰한 수사로 민주당과 관련이 없고 배후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또한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여론조작 사건의 피해자이고, 김경수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의 무리한 인사 청탁을 거절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드루킹 사건’은 그러므로 '개인적 일탈'이라는 겁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을 야당의 저질 공세라며 전면 차단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그러면서 “'드루킹' 사건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인 일”이라며, 수사당국이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야당은 댓글 조작 사건을 계기로 대여 투쟁에 총력을 다한다는 입장입니다.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 추진론이 강하게 나오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지난 3주 간의 수사 진행 상황을 경찰이 발표해야 한다며,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건 아닌지 의심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문 대통령과 여당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댓글 사건을 수사한 것처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특검과 국정조사 등 모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역시 민주당 차원에서 의혹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수사가 미진하다면 국정조사나 특검 도입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8.0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