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덕역 무산될 위기...지역 주민들 거세게 반발

  • 입력 : 2018-03-13 16:21
  • 수정 : 2018-03-14 17:34
‘흥덕역 설치 동의안’ 강력히 요구

농성하는 흥덕주민들

[앵커] 용인시의회가 흥덕역 설치에 대해 한차례 심의를 보류한데 이어 또다시 보류를 결정했습니다.

흥덕역 설치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흥덕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문정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장음)“흥덕역 동의안을 통과하라, 통과하라, 통과하라! ”

용인시의회가 ‘흥덕역 설치 동의안’에 대해 지역 주민들로부터 강한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소관 상임위인 도시건설위원회가 해당 안건에 대해 두 차례나 보류를 결정하자 흥덕 지역 주민 200여명이 용인시의회에서 항의 집회를 벌였습니다.

용인시의회는 오늘(13일) 오전 10시에 본회의가 예정돼 있었지만, 흥덕 지역 주민들이 오전 9시부터 본회의장의 모든 입구를 봉쇄하고 농성을 벌이자 개회하지 못했습니다.

흥덕 지역 주민들은 용인시의회 김중식 의장과 정찬민 용인시장을 만나 흥덕역 설치를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용인시가 흥덕역 건설에 부담해야 할 돈은 약 1600억 원.

용인시의회 일부 의원들은 역사 설치와 관련해 비용편익이 적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국도비 지원도 없는 상황에서 용인시가 1600억원을 모두 부담하는 것은 어렵다며 '흥덕역 설치 동의안'에 반대했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흥덕 주민들이 낸 교통분담금의 혜택을 기흥구 외의 다른 용인지역 주민들도 누리고 있다고 주장하며 맞섰습니다.

흥덕 주민입니다.

(인터뷰)“지금 현재 예산을 쓰는 것을 보면 흥덕 지역 주민이 내는 세금에 대해 막상 흥덕 지역 주민은 그동안 혜택을 30% 밖에 못 받고 있었어요. 수지구는 자기들이 낸 세금을 모두 자기들이 쓰고, 처인구는 저희가 낸 것을 같이 나눠 쓰는 그런 포지션이었거든요. ”

국토부는 흥덕역 설치 전액 부담에 대해 용인시가 동의하지 않으면 기본계획에서 흥덕역을 제외한다는 입장.

‘흥덕역 설치 전액 부담’에 대해 용인시의원들의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갈린 상황에서 용인시의회는 곤혹을 치르고 있습니다.

KFM경기방송 문정진입니다.

태그
2018.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