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덕역 설치비용, 용인시가 전액 떠안아야하나...

  • 입력 : 2018-01-17 15:55
  • 수정 : 2018-03-30 17:37
속 타는 용인시민들, 교통불편 해소 위해 흥덕역, 모현·원삼IC 설치돼야...

신수원선 노선도[앵커] 용인 시민들의 숙원 사업인 교통 개선 사업들이 줄줄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기획재정부가 모현·원삼IC 설치 재검토에 이어, 신수원선 흥덕역 설치 비용을 전액 용인시한테 떠넘기면서 용인 시민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문정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모현·원삼 IC 설치 재검토에 이어, 신수원선 흥덕역 설치비용을 전액 용인시에 전가했습니다.

흥덕역 건설에 필요한 예산은 약 1천6백억원.

열악한 교통 여건의 개선을 기대했던 흥덕 지역 주민들은 대중교통의 사각지대에서 여전히 벗어날 수 없는 거냐며 볼멘 소리를 냈습니다.

흥덕에 사는 한 시민입니다.

(인터뷰)“이쪽으로 다니는 라인이 필요하고, 신수원선이 다니다보면은 수요도 있을 거 같은데, 제가 아는 한에서는 그 정도의 노선은 잠정적으로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신수원선은 수도권 서남부지역 광역교통 서비스 개선을 위해 인덕원역~동탄 등 13개역을 연결하는 복선 전철입니다.

지난 2015년 지역 주민과 지자체, 정치권의 요구로 흥덕역이 추가됐지만, 기획재정부는 타당성이 낮게 나왔다며 사업비 부담을 전액 용인시에 요구했습니다.

용인시는 부담스럽다는 입장이고, 시의회에서도 지역구 의원 간에 사업비 부담문제로 갈등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 용인시의원입니다.

(인터뷰)“어떻게 할 것인가는 여러 당이 이해가 엇갈리지만,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전체 교통 여건을 해소하고 개선하는 관점에서 봐야하기 때문에 해야 하고, 나중에 어느정도 정부와 조정할 필요는 있어요. 법이라는 게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변하는 것이기 때문에.. ”

교통기능 확충과 교통체증 해소를 기대했던 용인 시민들의 기대가 무너지고 있는 가운데, 국책사업인 일반철도 건설비를 전액 지자체에 떠넘기는 것은 재고해야 한다는 지역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문정진입니다.

태그
2018.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