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연천 구석기 겨울여행 축제' 내일 개막

  • 입력 : 2018-01-12 13:01
  • 수정 : 2018-01-12 13:19
오는 2월 4일까지.. 겨울축제의 모든 것

[앵커] 해마다 이맘때면 생각나는 축제가 있습니다.

'2018 연천 구석기 겨울여행 축제'가 내일 개막하는데요.

다양한 겨울 체험은 물론 구석기 체험까지 만끽할 수 있습니다.

보도에 최일 기잡니다.

[리포트] '2018년 겨울 연천에서 신나게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연천 구석기 겨울여행 축제가 내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전곡리 선사유적지에서 열립니다.

2016 연천 구석기 겨울여행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축제는 하얀 눈 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겨울 체험은 물론 구석기 체험까지 만끽할 수 있습니다.

행사장은 환영의 마당, 공룡의 세상, 동물의 세상, 구석기 세상, 환상의 세상, 소망의 광장으로 꾸며집니다.

환영의 마당에서는 다양한 눈 조각품으로 손님을 맞고 공룡의 세상에서는 눈으로 만든 무대에서 '설원의 악사'라는 주제로 매 주말 소규모 공연이 펼쳐집니다.

동물의 세상에서는 상상 속 극지방 모습의 조각과 대형 이글루 체험을, 구석기 세상에서는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를 각각 즐길 수 있습니다.

환상의 세상은 어린이들을 위한 동화 속 나라의 눈 조각이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며 소망의 광장은 새해 소망을 담은 소망지 달기, 얼음조각 포토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얼음조각

110m 길이 눈썰매장, 4명이 함께 길이 70m를 달릴 수 있는 눈 보트장, 눈 놀이터, 얼음 연못, 얼음썰매장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놀이시설도 갖췄습니다.

이 밖에 구석기 바비큐, 석기 제작과 고고학자 직업체험 등 선사체험, 열기구 체험, 빙어 잡기 체험 등을 할 수 있습니다.

행사장 인근에는 태풍전망대, 빙벽이 절경을 이루는 재인폭포, 한탄강 오토캠핑장, 고대산리조트 등 관광시설이 많아 겨울여행 추억도 쌓을 수 있습니다.

연천군 관계자는 "예전 축제보다 훨씬 풍족한 볼거리와 다양한 즐길 거리를 마련했다"며 "겨울 체험과 함께 각종 구석기 체험에 푹 빠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FM경기방송 최일입니다.

태그
2018.07.17